[사진=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6일 60주년을 맞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총력 지원의 의지를 다졌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3층 캠코마루에서 열린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캠코는 1962년 성업공사로 출범한 이래 국가경제가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위기 극복의 '특급 소방수' 역할을 해왔다"면서 "지금이 다시 한번 캠코의 저력을 보여줄 때"라고 밝혔다.

권 사장은 "특히 국정 현안사항인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지원에 캠코가 앞장서야 된다"면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새출발과 민생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캠코가 축적한 모든 경험과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은 창립 60주년을 넘어 100년 캠코의 단단한 초석을 다지는 의미 있는 날"이라면서 "앞으로도 캠코는 코로나 위기극복 등 국민경제의 활력 회복을 위한 정책 지원에 앞장서 정부정책 파트너 역할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100년 캠코로 도약하기 위해 업(業)에 기반한 디지털 전환과 ESG 경영으로의 체계적 전환을 추진하여 새로운 미래에 대비한 지속가능한 조직으로 성장하겠다"면서 "국민에게는 신뢰를, 정부로부터는 인정을 받는 것이 캠코 100년 기업의 핵심 발판이므로 임직원 모두가 스스로 엄격한 기준을 세워 청렴한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가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