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사진공동취재단]

내년 중학교 1학년부터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가 적용된다.

정부는 4일 청소년 방역패스 대상 연령대가 2003년 1월 1일생부터 2009년 12월 31일생까지라고 밝혔다.

청소년 방역패스는 내년 2월부터 적용된다.

적용 대상자는 올해 기준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다.

실제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내년 2월을 기준으로 중학교 1학년부터다.

현재 초등학교 5학년, 내년 초등학교 6학년이 되는 2010년생은 방역패스 대상이 아니다. 이들은 내년부터 접종 권고 연령이다.

하지만 백신 접종 간격과 항체 형성기간 등을 고려하면 방역패스 시행 전까지 접종을 마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방역패스 대상에서 제외됐다.

현재 12~17세인 2004~2009년생 연령군은 2004~2005년생(16~17세)과 2006~2009년생(12~15세)으로 나눠 백신을 접종 중이다.

각각 지난 10월 18일과 1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12~17세 대상자는 276만8836명으로 이날 기준 1차 접종을 마친 대상자는 132만9040명, 접종률은 48%다.

접종을 완료한 대상자는 82만5584명으로 완료율은 29.8%다.

고등학교 3학년에 해당하는 2003년생은 대입 일정을 고려해 지난 7월 19~30일 접종을 시작해 마친 상태다.

방역당국은 “2010년생은 내년 1월 1일부터 백신 접종이 가능하지만, 2010년생 아동과 보호자 모두에게 충분히 접종의 필요성과 효과‧안전성을 알린 후 접종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