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의 신속항원 진단키트 'GENEDIA W COVID-19 Ag' [사진=GC녹십자엠에스]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가 자사의 신속항원 진단키트 'GENEDIA W COVID-19 Ag'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을 검출할 수 있다고 3일 밝혔다. 

GC녹십자엠에스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자체 제품의 검사 유효성을 확인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인 실리코(in-silico)' 분석을 시행했다. 그 결과 '국제인플루엔자 정보공유기구(GISAID)'에서 공개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유전자 서열이 제품의 '타깃 영역(뉴클레오캡시드 단백질)'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GC녹십자엠에스 측이 설명했다.

GENEDIA W COVID-19 Ag는 앞서 지난 4월과 8월 한국화학연구원의 실제 바이러스 시험을 통해 기존 알파 및 베타, 감마,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반응성을 확인한 바 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이번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실제 바이러스 반응성 검증을 준비하고 있다.

GC녹십자엠에스 관계자는 "변이 바이러스에도 진단 유효성이 검증된 자사의 제품으로 코로나19 사태 종식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GC녹십자엠에스의 GENEDIA W COVID-19 Ag는 전세계 32개국에 수출 중이며, 지난 7월 국내에서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사용승인을 획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