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이 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주택금융의 발전적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주택금융공사 ]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이 빅데이터에 기반을 둔 개인별 맞춤형 주택상품 설계를 강조하고 나섰다.
 
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진행된 주택금융의 발전적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에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별 맞춤형 상품을 설계하고 AI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안전하고 편리한 주택금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공사의 화두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공사는 더 혁신적인 업무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디지털 주택금융,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의 도약‘을 주제로 정유신 서강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원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핀테크 업계 및 주택시장 전문가들의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박정훈 상임위원은 축사를 통해 “금융의 디지털 전환은 금융 전반에 걸친 거대한 흐름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주택금융 부문에서도 고객편의 제고, 리스크 관리, 포용성 확대 측면에서 디지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유신 원장도 ‘디지털 주택금융,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의 도약‘이라는 기조 연설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은 금융산업 분야에서 가속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원장은 “금융플랫폼의 핵심은 빅데이터와 융합”이라며 “금융거래 데이터는 특성상 모든 상품의 소비자행동을 분석할 수 있는 정보가 있어 인공지능을 활용한 금융거래 빅데이터를 분석해 금융과 비금융산업 간 융합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소비자 니즈가 강력한 부동산으로서의 ‘주택’과 ‘금융’도 금융플랫폼 상에서 융합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비대면 금융서비스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진행된 세션Ⅰ 발표에서 김진경 빅밸류 대표는 핀테크 3.0시대의 도래와 빅테크 금융 진출로 경쟁이 심화된 시장상황을 언급하며 주택금융의 디지털 혁신 사례로 △빅데이터 기반 부동산 담보가치평가 △주택보증 위험거래 탐지 시스템 등을 소개했다. ‘빅데이터로 보는 부동산 시장 현황 및 전망‘을 주제로 진행된 세션Ⅱ에서 홍춘욱 EAR리서치 대표는 “정책금리 인상 등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에서 주택시장 변동성에 대한 면밀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