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당내 경선에서 경쟁했던 후보들과 오찬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4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문제와 관련, "제가 기다리겠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광화문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는 뜻에는 변함이 없나'라는 취지의 기자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김 전 위원장 사무실을 방문했는데, 윤 후보는 이와 관련 "권 총장이 아침에 찾아뵙겠다고 했고, 가서 무슨 말씀 했는지 (들어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 의견을 받아들여 선대위 인선을 조율하나'라는 질문에도 "그런 부분에 대해선 언급하기 그렇다"고 답변을 피했다.

김 전 위원장과 이날 중 직접 회동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지금 상황을 아직 모른다"며 "권 사무총장이 갔다 와서 뭐라고 얘기를 하겠죠"라고 했다.

권 총장은 이날 김 전 위원장을 그의 사무실에서 20여 분간 면담했다. 면담을 마친 권 총장은 기자들에게 "후보님의 뜻을 잘 말씀드렸고, (김 전 위원장이) 생각을 조금 더 해보시겠다는 취지로 저는 이해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역할을 해달라는 후보님의 말씀을 전달했고, 그 부분에 대해서 조금 더 생각해보시겠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 영입을 위해 이미 임명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보직을 조정할 가능성과 관련, "최고위에서 통과가 됐기 때문에 그걸 번복할 방법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런 상태에서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와주십사 부탁 말씀을 올렸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