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준형 대표이사, MZ세대와의 쌍방향 소통 강화위한 '어서오CEO' 시행

롯데정보통신이 수평적 소통 프로그램 어서오CEO를 시행했다[사진=롯데정보통신 제공]


롯데정보통신이 MZ세대 신입사원과 소통을 위한 프로그램 '어서오CEO'를 시행했다.

어서오CEO는 직원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자 올해부터 시행한 프로그램으로, 직무 전문가, 조직문화 협의체 '워너비(Wannabe)', 신입사원 등 다양한 직급과 배경의 구성원이 CEO와 주기적으로 소통하는 창구다.

이번 프로그램은 '우리가 바라는 회사'를 주제로 일하는 방식, 바람직한 리더의 상, 회사의 방향성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실시간 서베이 툴 'Kahoot(카훗)'을 이용해 CEO와 150여 명의 전체 신입사원이 함께 응답하고, 결과를 확인한 후 서로의 생각을 공유했다. 이를 통해 회사 비전과 조직문화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한 한 신입사원은 "동기들의 다양한 생각을 들을 수 있어서 즐거웠고, 여러 질문을 통해 앞으로 어떻게 회사에서 성장해 나갈 것인지 자연스럽게 생각해볼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준형 대표이사는 "신입사원들의 새로운 시각과 생각을 들을 수 있어 귀중한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다양한 소통 창구를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롯데정보통신은 주니어 보드, 라이브 방송 등 다양한 형태의 소통을 추진하고 있다. 또, 수시 채용에 따라 신입과 경력 입문교육을 정례화하고, 맞춤형 교육을 상시 운영해 직원의 적응도를 높이며, 핵심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