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경선 투표 첫날 의원회관 방문 “소신투표 해달라고 인사드리는 중”

당원 모바일 투표를 시작으로 국민의힘이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투표에 들어간 1일 유승민 대선 경선 후보가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의원실 직원들에게 인사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본경선 투표가 시작된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보좌진들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심은 확실하게 추월할 자신이 있는데 당심은 굉장히 궁금하다. 뚜껑을 까봐야 알겠다”며 “이번에 이준석 대표 선출 뒤에 30만명이 늘어서 58만명이 전부 투표를 한다. 이제까지 여론조사로는 안 잡히는 부분들이 있다”고 했다.

유 후보는 이어 “그분들의 투표율이 상당히 높을 것이기 때문에, 저 같은 경우 '영남 당원들한테 얼마나 받을 수 있느냐, 새로 오신 30만명의 책임당원들에게 얼마나 지지를 얻을 수 있느냐'에 좌우가 된다고 본다”고 했다.

유 후보는 “저는 새로 들어오신 30만명의 당원분들께 굉장히 큰 기대를 갖고 있다”며 “이분들의 상당수가 홍준표 후보를 지지하는 경향이 있었는데, 최근 정책토론을 거치면서 20·30·40대 젊은 표심에서, 민심에서 엄청나게 빠르게 올라오고 있기 때문에 당심도 민심을 따라갈 거라 본다”고 했다.

유 후보는 이날 의원회관을 방문한 것과 관련, “회관의 보좌진 분들도 고생하시는 당원들이시다”면서 “모시는 의원님이 어느 후보를 도우시든 상관없이 제가 이분들께, 젊은 분들께 소신투표 해달라고 인사드리고 다니는 중이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