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 테스트베드 수요 발굴
  • 에코프로지이엠 등 지역 기업 7개사 참여

경상북도와 한국무역협회는 28일 서울 코엑스 스타트업브랜치에서 경북기업-스타트업 간 개방형 혁신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와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는 28일 서울 코엑스 스타트업브랜치에서 경북기업-스타트업 간 개방형 혁신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은 경북도가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의 테스트베드 수요를 발굴하고, 무역협회는 경북 지역 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및 기술실증(PoC)을 지원해 기업 간 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편, 이날 업무협약은 같은 날 스타트업브랜치에서 개최된 ‘제3회 경북스파크포럼’을 계기로 체결됐다.

포럼에서 벤처 생태계 및 개방형 혁신 사례 등에 대한 발표와 함께 경북 소재 기업들과 전국 스타트업의 협력 제안 피칭이 있었다.

발표에 참가한 지역 기업은 에코프로지이엠(2차전지 소재), 웰츄럴바이오(식품), 할크(Halk, 전기차 주행거리 개선 발열 제어기술), 씨티엔에스(맞춤형 이차전지 배터리팩), 니나노컴퍼니(고중량 드론), 비주얼캠프(AI시선 추적 솔루션), 에임비랩(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팜 기술) 등 7개사다.

이들 지역 기업과 협업을 희망하는 기업은 무역협회 및 경북경제진흥원을 통해 제안이 가능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의 자동차부품, 디스플레이, 무선통신기기 등 제조기반 기업들이 개방형 혁신에 관심이 많다”라면서, “경북도 차원에서 조성한 660억원 규모의 펀드와 무역협회의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을 기반으로 지역 중견·중소기업 23만 개의 혁신을 전방위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자열 무역협회장은 “지금까지 개방형 혁신은 수도권 대·중견기업을 중심으로 확산돼 왔으나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반의 융·복합 시대를 맞이해 지역 소재 기업도 혁신을 통해 변화를 선도해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라면서,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지역 소재 기업들에게도 개방형 혁신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