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세안 홈페이지]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은 26일 개최한 정상회의에서, 쿠데타 이후 혼란이 이어지고 있는 미얀마 정세와 관련해, 아세안 특사의 수용 및 폭력행위 중단 등 4월에 합의한 5개항목의 완전한 이행을 재차 촉구하는 강력한 내용을 담은 의장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정상회담에는 아세안측이 합의사항 불이행을 이유로 미얀마군 총사령관의 참석을 불허했으며, 대신 미얀마 외무차관을 초대했다. 이에 대해 군부는 정상회의 참석거부의 뜻을 표명, 정상회담은 미얀마측이 불참한 가운데 열렸다.

의장성명에는 여전히 폭력, 살해 등이 지속되고 있는 미얀마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외국인을 비롯한 정치범 석방을 촉구하는 의견도 제기됐다”는 내용이 부기됐다.

합의사항 중 하나인 아세안특사 파견에 대해, 미얀마측이 거부하고 있는 ‘모든 당사자’와의 특사면회를 재차 명기했으며, 특사로 선정된 브루나이의 제2외교장관의 “노력을 환영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 관계개선 여지는 남겨둬
미얀마측은 군 수뇌부의 참석을 불허한 아세안측의 이번 조치에 대해, “아세안 헌장에 반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의장성명은 이를 염두에 두고, 미얀마 정세에 대해 “법의 지배와 통치, 민주주의 원칙 준수와 함께, (내정간섭 등) 아세안의 원칙을 적절히 균형있게 적용할 필요가 있다”며 강한 입장을 나타내면서도, “미얀마는 아세안 패밀리의 일원이며, 다수의 복잡한 과제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시간과 정치적인 공간이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다”며 협의의 여지를 남겨뒀다.

미얀마측에도 아세안과의 관계악화는 최대한 피하려는 의지가 엿보였다.

군부가 통제하는 외무부는 26일 밤 성명을 통해,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것은 아세안에 대해 항의나 보이콧의 뜻을 나타내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하며, 초대받은 외무차관이 회의에 참석하게 되면 “회의에서 역할이 한정적이 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5개항목 합의이행을 비롯해 아세안에 대한 건설적인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도 강조하며 가맹국에 이해를 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