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DGB금융그룹 제공]

DGB금융그룹은 28일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417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연간 순이익을 3분기 만에 뛰어넘었다.

당기순이익 증가에는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이익이 개선된 데다, 하이투자증권과 DG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의 비이자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한 점이 영향을 줬다.

DGB대구은행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8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3% 증가했다. 기업과 가계 부문의 균형 있는 여신 성장으로 이자이익이 증가했고, 대내외 경기회복으로 대손비용이 크게 감소한 결과다.

주요 건전성 지표인 NPL비율은 지난해 3분기 0.70%에서 올해 3분기 0.53%로 0.17%포인트 낮아졌으며, 연체율은 0.54%에서 0.31%로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비은행 계열사 역시 큰 폭의 이익 성장률을 기록했다. 하이투자증권과 DGB캐피탈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1.5%, 117.3% 증가한 1301억원, 615억원으로 집계돼, 지난해 순이익을 넘어섰다.

하이투자증권은 최근 주식거래대금 축소 영향으로 브로커리지 수입이 다소 정체될 수 있으나, 주력 수입원인 IB(기업금융)·PF(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 부문에서의 이익 체력은 높게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DGB캐피탈도 전년 동기 대비 영업자산이 14% 증가했고, 주요 건전성 비율이 낮은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어 양호한 실적이 지속될 전망이다.

DGB금융 관계자는 “은행과 비은행 계열사의 고른 이익 성장세로 3분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며 “앞으로 금리 인상기에 발생 가능한 다양한 잠재적 리스크를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