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일과 28일 이틀간, 새솔동 수노을 중앙로 1.2km구간에서 진행
  • 10대 커넥티드카 및 자율차 투입, 다양한 주민 체험 행사도 병행

        실증 대상구간 Use-case 배치도  [사진=화성시 제공]

화성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하 공단)은 27일 새솔동의 도심도로 일부 구간에서 자율협력주행 테스트 베드를 구축하고 자율협력주행 서비스 시연 및 주민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는 이번 실증행사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주관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후원하는 정부R&D과제(국토교통부)로 지난 2019년 4월부터 약 2년 6개월간에 걸쳐 수행 중인 도심도로 자율협력주행 안전 인프라 연구사업으로  연구성과를 실제 도로에서 선보이는 시연과 자율주행차의 수용성 향상을 위한 시민체험행사로 구성됐다.

앞서 시는 지난해 4월 이 사업 관련 실도로 실증대상지 공모에서 도로조건, 인프라, 주민 수용성 등에 대한 평가결과, 자율협력주행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인정돼 실증 대상지로 선정됐으며  공단과의 업무 협약식을 체결한 적이 있다.

실증 대상지인 새솔동 수노을 중앙로 1.2km구간에는 자율협력주행 서비스에 필요한 노변기지국(RSU), 이동체검지기(카메라) 및 LDM(동적정보)등의 인프라가 구축 완료됐고 총 10대의 커넥티드카 및 자율차가 투입돼 다양한 자율협력주행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시, 공단,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등 주요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도심도로 자율협력주행 안전·인프라’ 과제의 성과발표와 자율협력주행 서비스를 실도로에서 시연했다.

다음날에는 새솔초등학교와 송린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자율협력주행 서비스 시연 및 탑승행사를 진행하고 자율주행기술 관련 홍보부스를 구성하여 전시 및 퀴즈 등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전개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실도로 자율협력주행 기술 검증을 통해 시에서 자체 구축한 C-ITS와 연계해 향후 새솔동 일원에 대한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 지정 시 자율주행 셔틀을 도입하여 레벨4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한 달여의 긴 시간동안 교통불편을 감수하며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주신 새솔동 주민분들께 감사드린다”며 “4차 산업혁명의 선도 도시로서 미래차 산업 기반을 견고하게 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 등 시민의 삶을 더욱 윤택하고 안전하게 변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