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주 연속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하향세
  • 전국 이동량 늘었지만 확진자는 감소
  • '백신 패스' 혼란 최소화 위해 홍보·계도기간 검토

내달 1일부터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 전환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 영화관에 설치된 코로나19 방역 관련 안내문.[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3주 연속 안정적 감소세를 나타냈다. 다음 달부터 시행 예정인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 전환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이에 정부는 위드 코로나에 도입할 '백신 패스'와 의료대응체계를 점검하며 본격 전환 준비에 돌입했다.

류근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26일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비수도권과 수도권 모두 안정적인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3주 연속 확진자 발생이 감소하고 4차 유행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던 3주 전 2488명과 비교하면 46% 줄었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 1주간(10.17~23)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1339.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주 1561.9명보다 222.9명 감소한 수치다.

최근 4주간을 살펴보면 2488.4명→1960.9명→1561.9명→1339.0명으로 3주 연속 뚜렷한 하향세를 보였다.

유행 확산과 억제를 가늠하는 주요 지표인 주간 감염재생산지수도 최근 4주간 1.20→0.89→0.86→0.88로 3주 연속 1 미만을 기록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1 이상이면 '유행 확산', 1 미만이면 '유행 억제'를 의미한다.

반면 전국 이동량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량은 늘었지만 확진자는 감소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휴대전화 이동량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주(10.18~24)간 전국 이동량은 2억4364만건으로, 직전 주 2억3492만건 대비 3.7% 늘었다. 그중 수도권의 주간 이동량은 1억2681만건으로 직전 주(1억2267만건)보다 3.4% 늘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이 지난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백신 패스' 계도·홍보기간 운영 검토…위드 코로나 준비 돌입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되는 만큼 위드 코로나 전환을 위한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 정부는 위드 코로나의 핵심 제도 중 하나인 '백신 패스'의 현장 안착을 위해 계도·홍보 기간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재택치료 안정화를 위해 이를 담당할 보건소에 추가적인 인력 지원을 추진한다.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방안 초안에 따르면, 정부는 다음 달 1일부터 일부 고위험 시설·행사에서 백신 접종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보여줘야 입장을 허용하는 '백신 패스'를 도입한다.

하지만 전날 이같은 계획이 발표되자 1차 접종자들은 시설·행사 입장을 위해 PCR(유전자증폭) 음성확인서를 받아야 하는 상황에 불편을 호소하고 있고, 헬스장과 탁구장 등 생활시설을 이용할 수 없게 된 미접종자를 중심으로는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종증명·음성확인제(백신 패스)라는 새로운 제도가 현장에서 안착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하는 의견이 지방자치단체들을 중심으로 계속 제기되고 있다"며 "이에 일정 기간을 계도 및 홍보 기간으로 운영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이 부분은 오는 금요일에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최종안을 발표할 때 함께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위드 코로나 전환 시 재택치료의 핵심 주체인 보건소의 업무 과중·피로 누적을 해소하기 위해 추가적인 인력 지원을 추진하고, 추가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정부는 재택치료를 민간 의료기관에 맡기고 건강보험 수가로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류 조정관은 보건소의 업무 과부화 상황과 관련해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보건소의 역할이 더 커질 것으로 판단해 필요한 인력이 지원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보건소 인력 소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선 2127명의 한시 인력을 지원하고 있고, 정규 인력도 816명을 추가로 채용해 운영 중"이라며 "여기에 더해 보건소 수요에 따라 필요 인력이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 반장도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보건소의 업무 과중이 이어지고 있고, 이를 일선 의료기관으로 분산해 협력하는 체계로 전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재택치료와 관련해선 보건소나 지방자치단체가 모든 환자 관리를 맡기보다는 동네 병·의원 등 민간 의료기관에 일부를 위탁하고, 이를 건강보험 수가로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