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산 23GWh 규모…스텔란티스 전기차에 배터리 공급
삼성SDI가 스텔란티스(Stellantis)와 손잡고 미국에 첫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법인을 설립한다.

삼성SDI는 최근 스텔란티스와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 합작법인(JV·Joint Venture)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합작법인은 2025년 상반기부터 미국에서 최초 연산 23GWh(기가와트시) 규모로 전기차 배터리 셀과 모듈을 생산한다. 향후 40GWh까지 확장할 수 있다는 게 삼성SDI의 설명이다.

이번 합작법인을 통해 2025년 7월로 예정된 미국·캐나다·멕시코 무역협정(USMCA) 발효를 앞두고,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삼성SDI는 미국 미시간주에 배터리팩 공장만을 갖고 있었다.

또 스텔란티스는 2030년까지 북미지역 전기차 판매 40% 달성을 위한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미국·캐나다·멕시코 무역협정에 따르면 완성차 업체가 무관세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주요 소재·부품의 75% 이상을 현지에서 조달해야 한다.

합작법인의 사명과 위치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 하지만 합작법인의 위치로 미국 일리노이주 등 복수의 후보지가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산되는 배터리는 스텔란티스의 미국, 캐나다, 멕시코 공장에 공급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부터 순수 전기차(EV)에 이르기까지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삼성SDI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 이전부터 스텔란티스의 △피아트(Fiat) '500e' △지프(Jeep) '랭글러(Wrangler) 4xe' 등 차량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삼성SDI와 스텔란티스 간 협력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설립되는 합작법인을 포함해 삼성SDI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거점은 국내 울산과 헝가리 괴드, 중국 시안까지 총 4곳으로 확대하게 됐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친환경 시대에 발맞춰 전동화 전략을 가속화하고 있는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합작법인을 통해 삼성SDI의 배터리 기술력과 품질∙안전성을 바탕으로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고객들에게 최고의 만족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를로스 타바레스(Carlos Tavares) 스텔란티스 사장은 "우리는 새로운 배터리 합작법인을 통해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경쟁에서 이길 것이다"라며 "스텔란티스의 전략은 뛰어난 파트너와의 협업으로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며 합리적 가격의 자동차를 설계 및 개발하고, 이를 통해 고객의 니즈(욕구)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텔란티스는 이탈리아·미국이 합작한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자동차업체 '푸조시트로엥(PSA)'이 합병해 올해 1월 출범한 회사다. 크라이슬러, 피아트, 마세라티, 지프, 시트로엥 등 브랜드를 갖고 있다.
 

삼성SDI 미국 미시간주 배터리팩 공장. [사진=삼성SDI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