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국민은행 제공]


KB국민은행이 캄보디아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 잔여지분 인수를 완료해 100% 지분을 보유하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작년 4월 프라삭 지분 70%를 인수해 최대주주가 된 KB국민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캄보디아 경제가 심각한 피해를 입자 프라삭 기존 경영진의 공동경영 체제로 돌입해 위기에 대응해 왔다.

KB국민은행은 높은 자본시장 역량을 바탕으로 프라삭의 해외 자금조달과 리스크관리 노하우를 적극 지원했으며, 그 결과 프라삭은 2020년 전년 대비 5% 증가한 1억900만달러(미화)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또한 마이크로파이낸스(MFI) 시장점유율 44.6%로 대출시장 1위, 전체 금융기관 기준 4위의 우수한 실적을 시현했다.

이러한 위기극복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에 진행될 예정이던 잔여 지분 인수 결정이 앞당겨졌다는 것이 국민은행 측 설명이다. ADB(아시아개발은행)발표에 의하면 코로나19 영향으로 캄보디아 경제성장률이 2021년에는 1.9%에 그칠 것으로 전망되나, 2022년에는 5.5%의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KB국민은행은 높은 수준의 백신 접종률을 보유한 캄보디아 경제 회복 과정에서 프라삭이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잔여지분 인수를 기점으로 KB의 핵심역량과 노하우 전수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프라삭의 상업은행 전환을 통해 업무영역을 확장하고 KB가 가진 핵심역량을 프라삭 고유의 경쟁력에 접목시킬 계획”이라며 “프라삭은 향후 캄보디아 리딩뱅크를 넘어 KB의 동남아 비즈니스 확장 과정에서 전략적인 핵심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