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해외에서 벌어지는 사건·사고 위험도를 예측하고, 해외 환자이송 지원을 제도화하는 등 국경 밖에서도 국민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19일 외교부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재외국민보호위원회 제1차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의 2021∼2025년 재외국민 보호 기본계획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상기 기본계획에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건 유형별 위험도 예측과 해외환자 이송지원 제도화, 중앙-지방자치단체 간 정책 온라인 시스템 구축, 양·다자간 국제협력 강화 등의 새로운 과제가 담겼다.

빅데이터를 통한 사건·사고 위험도 예측은 그간 접수된 재외 국민의 사건·사고를 데이터베이스(DB)화하고 해당 국가의 범죄율 등 통계 자료를 활용해 위험도를 측정하는 것이며 우리 국민이 위험도가 높은 지역으로 떠나는 경우 미리 주의·경고를 하는 데 활용 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또한 해외 환자에 대한 이송지원도 제도화할 계획이다. 

그간 해외에서 사고를 당하거나 질병에 걸려 치료가 필요한 경우 개개인이 자력으로 대응해야 했지만, 의사소통의 어려움이나 비용 부담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현지 치료와 이송지원에 대한 영사 조력을 강화하고 관련 제도를 손질한다는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