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의 공적자금 회수율이 2분기 연속 69.7% 수준에 머물렀다. 

17일 금융위원회는 올해 3분기(9월 말) 기준 총지원액 168조7000억원 중 117조6000억원을 회수해 지난 2분기부터 회수율 69.7%를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3분기 회수된 공적자금은 우리금융지주 중간 배당금으로 165억원 규모다. 올 들어 9월까지 회수된 자금은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각 등을 통한 총 3900억원이며, 지난해 연간 회수 자금(4600억원)보다 낮은 수준이다. 

한편 공적자금은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금융기관 부실정리를 위해 정부보증채권 등을 재원으로 조성한 자금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