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기술유출 대응위해 민·관·학 모였다

이상우 기자입력 : 2021-10-15 11:09
기술유출은 기업 존속 위협과 국가경쟁력 하락 초래 협의회 통해 대응방안 정책에 반영할 것

2차 민·관·학 신종 기술유출 위협 대응 협의회가 열렸다[사진=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제공]


정부부처와 민간기업, 학계가 모여 중소기업 기술유출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2차 민·관·학 신종 기술유출 위협 대응 협의회(TRAT)'를 개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은 2020년 603건으로 늘었으며, 피해기업의 98%가 중소기업 및 비영리단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핵심기술 유출이 기업 존속에 영향을 주고, 국가경쟁력 하락을 초래한다. 이에 정부부처, 산업계, 학계는 지난 5월 기술유출 보호를 위해 협의회를 발족했다.

2차 협의회에는 국정원, 과기정통부, 중기부, 특허청 등 정부부처,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이노비즈협회,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벤처기업협회, 여성벤처협회,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등 유관기관, 안랩 등 10개 기업 대표와 학계 전문가가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첨단기술 유출 현황과 대응, 해킹을 통한 기술자료유출 사례, 최신 사이버 기술자료 유출 위협 동향, 4차 산업혁명시대 산업기술 보호관리 등의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고, 신종기술 유출 위협 문제점과 대응방안, 협의체 운영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이번 협의회를 통해 논의된 신종 기술유출 대응 방안을 검토해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국가정보원은 "미국과 중국의 패권경쟁 등 기술 국가주의 확산에 따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첨단기술 확보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이 가운데 우리 기술의 해외 유출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학의 협업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협의회를 통해 새로운 기술유출 위협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