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월 전월比 6조5000억↑…주택매매ㆍ전세 수요 영향
  • 한은 "가계부채 보완대책 주목, 효과 지켜봐야"

시중은행 한 지점 창구의 모습. [사진=자료사진]

[데일리동방] 역대급 가계대출 규제가 시행되고 있지만 은행권 대출 증가 폭은 오히려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매와 전세 관련 수요가 몰린 결과로 분석되는 가운데, 이달 중 금융당국이 발표할 예정인 추가 보완대책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052조7000억원으로 전월보다 6조5000억원 늘었다. 8월 증가 폭(6조1000억원) 보다 4000억원 더 불었다.

가계대출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한 달 사이 5조7000억원 늘었고, 이 중 전세자금 대출 증가액은 2조5000억원이다.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전체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769조8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는 전월과 비슷한 수준이고, 전세 대출은 소폭 줄어들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한 달 동안 8000억원 증가했다. 한은은 8월에 HK이노엔 공모 청약 증거금 반환 등 일시적 감소 요인의 영향을 받은 것을 고려할 때, 9월 신용대출의 증가 폭은 커졌으나 7월(3조6000억원)보다는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지난달부터 고강도 규제에 나선 금융당국의 압박 속에 은행들이 잇달아 대출 한도를 '연봉 이내'로 축소하는 등 전방위 조치에 나선 것이 신용대출 증가세를 완화했다는 설명이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매매, 전세 관련 거래 관련 자금 수요가 이어지면서 8월 수준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지속했다"며 "이달 가계부채 보완 대책이 발표될 예정인데 정부와 은행의 가계대출 관리 조치의 강도 등에 따라 대출 추이가 달라질 것"이라고 전했다. 보와 대책의 효과에 대해서는 "가계대출 수요가 여전히 높은 수준인 만큼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융당국이 은행과 제2금융권을 통틀어 조사한 전 금융권 9월 가계대출은 전월보다 7조8000억원 늘어 규제 효과가 미비하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