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입장 밝히면 협력할 부분 협력하겠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대장동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의혹 규명에 소극적으로 나섰을 때 국민적 역풍을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다. 민주당 내에도 양심을 가진 인사가 많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전 대표도 이 사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 민주당에서 협력할 분은 협력하고, 아니라면 더 강한 자세로 대국민 홍보전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있었을 때 여당(새누리당) 의원들도 국정조사, 특별검사제(특검)에 전향적인 태도를 보였다”면서 “아무리 여당 소속이라 하더라도 국민적 뜻을 받드는 게 국회의원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종국적으로 특검을 안 갈 수가 없다”고 한 이상민 민주당 대선 경선 선거관리위원장을 향해선 “감사하다”면서 대선 후보들도 진실 규명에 동참했으면 한다”고 했다.

전날 국회에서 청와대까지 특검 도입을 요구하며 도보투쟁을 했던 이 대표는 “많은 국민, 당원들과 소통하면서 느낀 건 야당이 더 이상 물러나지 않고 강한 투쟁을 해서 특검을 완수했으면 한다는 것”이라면서 “전국 각지에서 세대와 계층별 창의적인 방식으로 투쟁을 기획해 특검을 관철시키도록 하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