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 경선] ‘명낙대전’ 못지않은 ‘추낙대전’, 호남선거에 영향?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9-24 08:00
추미애 "이낙연 '대장동개발' 의혹 물고 늘어져" 이낙연 "손준성 왜 임명했나"
 

지난 1일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내 스튜디오에서 열린 오마이뉴스 주관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자 1대1 토론에서 이낙연 경선 후보가 추미애 후보 옆을 지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제공]



더불어민주당 호남지역 대선 경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명낙(이재명-이낙연)대전’ 못지않은 ‘추낙(추미애-이낙연)대전’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추미애 전 장관과 이낙연 전 대표 간의 갈등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 전 대표 간 갈등에 못지않게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23일 추 전 장관은 이 지사를 향해 제기된 ‘대장동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 전 대표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석열 전 총장을 향해 제기된 고발사주 의혹은 검찰의 정치공작으로 빨리 수사를 해야 한다”며 “’박지원 게이트‘라는 터무니없는 얘기를 하면서 계속 프레임 공격을 하고 있고, 최근 대장동 의혹사건이라고 해서 이걸 다시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낙연 후보 쪽 캠프 인사들이 이걸 갖고 공격을 하니까 물타기, 프레임 전환을 도와주는 꼴이 됐다”며 “이 문제가 불거진 게 이낙연 후보 측 본부장 때문인데, 이재명 후보가 흠이 있는 것처럼 프레임을 가두기 위해 들고 왔다. ‘MB처럼 감옥에 갈 수 있다’는 허무맹랑한 말을 해서 불안한 후보 이미지를 씌우려고 했다”고 평가했다.

또 ‘수박발언’을 두고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수박을 일베(일간 베스트) 용어라고 하는, 또 호남 특정 지역을 비하하는 것이라는 주장은 좀 어처구니가 없다”며 “실제로 왜 그런 비판을 받고 있는지조차도 이해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가 지난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젠 보수언론과 국민의힘 그리고 민주당 내 인사들까지 (대장동 개발)수익환수를 덜했다고 비난하니 기가 찬다”며 “제게 공영개발을 포기하라고 넌지시 압력을 가하던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고 하자 “'수박'이란 표현은 호남을 비하하고 차별하기 위해 만든 일베의 언어다. 이것은 정치의 문제가 아니라 인간에 대한 예의의 문제이고, 우리 당의 정체성과 연결된 문제”라고 지적한 바 있다.

추 전 장관은 이전에도 대장동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 전 대표를 향해 맹공을 퍼부은 바 있다.

지난 19일 광주MBC 주관으로 진행된 민주당 대선 경선 광주·전남·전북 방송토론회에서 “대장동 사건은 많은 의혹이 해소돼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야당이나 언론뿐만 아니라 이낙연 후보도 이재명 후보의 개인 비리 문제로 끌고 가려고 하고 의혹을 부풀린다. 참 한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후보는 '언론이 먼저 의문을 제기해서 취재·보도하니까 문제제기를 한다'고 얘기하는데 답답하다. 왜 언론을 따라가느냐”며 “언론이 하라는 대로 할 것 같으면 언론이 반대하는 언론개혁은 어떻게 하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한두 개 언론이 아니라 거의 모든 언론이 수일 째 계속 보도를 하고 있다”며 “그 영향인지는 몰라도 절대 다수의 국민이 걱정하며 분노하고 있다. 국민들이 걱정하고 분노하는 것이라면 정치인이 당연히 관심을 갖는 것이 옳은 일”이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추 전 장관은 “경선은 검증을 하라는 것이지, 네거티브로 의혹을 부풀리기 하라고 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국민의힘이 끌어다 쓴 그 논리로, 윤석열의 논리로 저도 저격하고 이재명 후보도 저격하고 개혁 후보를 다 저격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네거티브가 아니다. 지금 추미애 후보만큼 제가 네거티브를 전혀 하고 있지 않다”며 “(대장동 의혹을 궁금해 하는) 절대 다수 국민이 다 국민의힘편, 윤석열 편이냐”고 받아쳤다.

추 전 장관과 이 전 대표의 갈등은 지난 14일 MBC '100분 토론' 주관 8차 대선경선 TV토론회에서도 있었다.

당시 이 전 대표는 윤 전 총장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인물인 손준성 검사의 유임 책임을 추 전 장관에게 돌렸다.

그는 “이른바 고발사주의 시발점이 됐던 것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인데,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나. 그때 장관이었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추 전 장관은 “나는 몰랐다. 그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때 내가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다. 지금 보니 바로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전 대표는 “(그것이) 윤 전 총장의 로비였느냐”고 하자 추 전 장관은 “윤석열의 로비에다가 (민주)당에서 엄호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청와대 안에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언론들은 야당하고 합세해서 추-윤 갈등 프레임을 씌웠고, 그 본질은 위기에 빠진 윤석열 살리기였다”며 “당시 (이 전 대표가)당대표였는데 이를 바로잡으려는 법무장관에 대해 해임건의를 했다고 언론보도가 났다”고 추궁했다.

이 전 대표는 “문제 있는 사람을 중요한 자리에 모르고 앉혔다면 알게 된 다음에는 장관 책임 하에 인사 조치를 하거나 그 자리에서 몰아냈어야 했다”며 “저는 (당시) 당대표였는데 어떻게 손 검사를 알았겠느냐”고 했다.

추 전 장관은 “판사 사찰 문건이 감찰로 드러나서 한창 감찰 중이었으나, 당에서 당대표(이낙연)가 당정청 협의라는 이름으로 청와대에 '국면을 전환해야 한다', '재보선을 준비해야 한다'고 건의했고, 청와대로부터 '어쩔 수 없다'는 말을 전달받았다”고 강조했다.

또 앞서 이 전 대표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을 자신의 대선공약으로 발표하자, 추 전 장관은 ’볼썽사나운 면피쇼, 두 얼굴의 이낙연 후보‘라고 비판하며 쓴소리를 한 바 있다.

이 전 대표가 “호남 대통령은 안 된다는 편견을 깨야한다”고 발언하자 “시도 때도 없이 지역주의를 부추기며 민주세력을 갈라치기 하고, 계파 패권주의와 지역 패권주의에 매몰된 자는 민주개혁 세력의 진정한 대선후보가 될 수 없다”고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이 지사를 엄호하며 이 전 대표를 공격하는 추 전 장관의 행보가 당 내 2위 자리를 노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지지층이 겹치고 성향이 유사한 이 지사보다는 이 전 대표를 집중 공략해 득표율을 높이려는 전략이라는 설명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