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멜로 때문에 '마인' 선택…넷플릭스 인기 실감"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6-21 19:07

'여고괴담6' 배우 김서형[사진=씨네2000 제공]

배우 김서형이 드라마 '마인'의 인기와 동성애 연기에 관해 입을 열었다.

21일 오후 아주경제는 영화 '여고괴담 여섯 번째 이야기: 모교'(감독 이미영, 이하 '여고괴담6') 주인공 김서형과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김서형은 비슷한 시기 영화 '여고괴담6', tvN 드라마 '마인'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마인'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내용으로 신선한 여성 인물을 소화해냈다는 평가를 얻은바.

김서형은 "넷플릭스에서 동시 공개되다 보니 반응이 즉각적으로 오는 것 같다. '동시 공개'의 힘이 세다는 생각이 들더라. '마인' 열성팬 조직(팬덤)에 관해서도 실감한다. 다양한 매체와 플랫폼 덕"이라고 말했다.

'마인'에서 김서형은 재벌가 첫째 며느리 정서현을 연기했다. 자신의 정체성을 숨겨야 하는 인물로 사랑하는 연인이 여성이라는 것에 많은 이에게 압력을 받기도 한다.

김서형은 "남성 간 동성애를 다룬 작품은 많았지만 여성 이야기는 없었던 거 같다. 저도 영화 '캐롤'(동성 간 사랑을 다룬 외화)과 케이트 블란쳇의 팬이고 배우라면 (작품성을 가진) 그런 작품을 해보고 싶을 거다. 나름대로 '마인'을 통해 해소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사도 좋았지만 로맨스 때문에 '마인'을 선택했다. 이 작품을 잘 해내면 다음 멜로도 잘해 볼 수 있겠다는 약간의 기대를 하고 있다"라고 거들었다.

한편 김서형이 출연하는 '마인'은 매주 주말 오후 9시 방송되고 영화 '여고괴담6'는 지난 17일 극장 개봉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