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깨진 유리창 찾아라"…그룹 전직원 옴부즈맨 도입

배근미 기자입력 : 2021-06-16 09:04
잠재리스크 사전 발굴…선제관리 프로세스 도입 "그룹사 전직원 동참 리스크관리 문화 확산 기대"

[사진=우리금융그룹 제공]

우리금융지주는 잠재리스크(Emerging Risk)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그룹사 전직원이 참여하는 옴부즈맨(ombudsman) 제도 '깨진 유리창을 찾아라'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제도는 현재 실현되지 않았거나 관리되지 않았지만, 향후 그룹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잠재된 리스크 요인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사전에 관리하는 프로세스다. '깨진 유리창 이론(Broken window theory)'은 사소한 무질서를 방치하면 큰 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우리금융그룹은 지주사 및 우리은행 등 그룹사 전직원이 '깨진 유리창을 찾아라'에 수시로 참여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소통창구를 사내 인트라넷에 마련하고 이를 연중 진행할 예정이다.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지주사 및 우리은행 등 각 그룹사는 내재된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평가·관리함으로써 그룹의 위험요인을 조기에 발견하고 대응하는 리스크관리 기능이 한층 더 강화되고, 리스크관리 문화도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최근 금융시장은 코로나 펜데믹으로 핀테크, 빅테크 및 금융회사간 경쟁심화는 물론, 정보기술 의존도 증가와 신기술 적용 확대 등으로 잠재리스크에 대한 관리가 그 어느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며 "우리금융그룹이 디지털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재정립하기 위해서는 잠재리스크에 대한 관심과 대응이 매우 절실한 시기"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