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김치·한복 기원 논쟁에 "한·중 서로 영향...'내 것 네 것' 아쉬워"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5-26 16:19
"한·중 수교 당시 '대만, 중국 일부분' 인정" "대만언급 없었으면 더 좋았을 것...아쉽다" "中, 22조 달러 해외서 수입...韓 판단해야" 시진핑 연내 방한 묻자 "말씀드릴 것 없다"

지난달 27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TCS 10주년 기념 : 새로운 3국 파트너십의 미래'를 주제로 2021 한중일 3국 협력 국제포럼이 열렸다. 개회식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가 26일 한·중 간 김치·한복 기원 논쟁에 대해 "이제 와서 '이것은 네 것이고 이것은 네 것이 아니다'라고 하는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이날 오후 MBC '뉴스외전'과의 인터뷰에서 "한·중, 중·한 양국은 수천년 동안 같이 붙어살아 왔다. 그 과정에서 서로 영향을 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부는 오해인 것 같고 일부는 사람들이 고의적으로 하는 경우도 있다"며 "양국 국민의 감정을 좋게 하는 유대로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싱 대사는 한·미 정상회담 이후 양국이 발표한 공동성명에 대만 해협 문제 등이 거론된 데 대해서는 "한국이 자주적으로 미국하고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은 국민 합의에 의해서 한국 정부가 알아서 할 일"이라면서도 "대만 해협 문제는 중국 내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입장에서는 공동성명에 중국을 담지 않은 것이 중간자적 입장의 노력과 배려라는 의견도 있다'는 사회자 지적에 "그런 면에서 많이 노력하신다고 저도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우리 중국으로서 (대만 언급이) 아예 없으면 얼마나 좋겠냐, 좀 아쉽다는 뜻"이라고 재차 밝혔다.

싱 대사는 "29년 전 한·중이 수교할 때 대만은 중국의 일부분이라고 명확히 인정했다"며 "아시다시피 중·미 관계는 아주 좋다고 할 수 없다. 중·미가 화해하기 위해서 한국을 비롯한 중간나라들이 좋은 역할을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한·미 미사일 지침이 폐기된 데 대해서는 "한국하고 미국 사이의 일"이라며 "다만 지역의 모든 나라들은 같이 노력해서 이 지역의 평화, 발전, 번영 쪽으로 계속 노력하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더불어 미국 주도의 '반중(反中) 포위망'으로 알려진 '쿼드(Quad)' 등을 염두에 둔 듯 "미국은 주변국을 이용해 중국을 포위하는 그런 경향이 있다"며 "그런 면에서 우리 입장을 약간 좀 많이 고려해줬으면 감사하겠다"고 언급했다.

5세대(5G) 이동통신 등 첨단산업을 둘러싼 미·중 경쟁과 관련해서는 "중국은 첨단기술을 다른 나라에 주지 않고, 또 통제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미국은 물론 지금 그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싱 대사는 "중·한의 작년 무역액은 금 3000억이다. 한·미, 한·일, 한·유럽 (무역액을) 모두 합친 것도 금 3000억과 비슷하다"며 "우리는 올해부터 앞으로 10년 내에 22조 달러를 해외에서 수입하겠다. 그러면 한국은 이런 시장을 활용해서 경제 발전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싱 대사는 연내 예정됐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여부에 대해서는 우선 "중·한 관계가 발전하는 데 있어 시진핑 주석의 한국 방문은 중대한 사변이 될 수 있다"며 "중요한 것만큼 우리는 잘 준비해야 한다. 제가 대사로서 얼마나 우리 주석의 한국 방문을 기대하고 노력하겠는가"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지금도 코로나19 상황이 계속 안정돼 있지 않고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며 "(시 주석이) 언제 오느냐, 의제는 무엇인지 등에 대해 제가 지금 말씀드릴 것이 없다. 미안하다"고 부연했다.

싱 대사는 '시 주석이 올해 안에 방한할 계획이 있느냐'는 사회자의 거듭된 질문에 "지금 상태에서 확실하게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