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당 대표 출마 “개인적 인연 타령, 낡은 정치”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5-14 10:42
“극적인 리더십 교체 이뤄내야 대선 승리”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은혜(초선·성남 분당갑)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완전한 새판짜기로 정권교체를 현실로 만들겠다”라며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전날 김웅 의원에 이어 초선 의원의 두 번째 출마선언이다.

김 의원은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극적인 리더십 교체를 이뤄내야 대선 승리도 이뤄낼 수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당에 필요한 것은 경륜으로 포장된 실패한 낡은 경험이 아니라 두려움 없이 돌진하는 도전정신과 상상력”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른바 ‘윤석열 마케팅’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그는 “아직 정치 참여 선언도 하지 않은 분의 입만 바라보면서 미래를 얘기하는 것은 공허하고 위태롭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인연이 있으니 영입에 내가 유리하고 원만한 통합을 위해선 경륜이 필요하다’는 것은 낡은 정치”라며 “변화와 혁신, 정책 경쟁과 비전 경쟁이 우선”이라고 했다.

김웅 의원이나 이준석 전 최고위원 등 신진 세력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닫혀있지 않다”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핸 “복당 자체에 대해선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국민의 우려 또한 함께 검토해 봐야 한다. 우리 당이 이루고자 하는 품격, 상식선, 국민 눈높이에 맞춰져 있는지 아마 홍 의원도 잘 아시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