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교회 방역 계속 철저하게...백신 순서따라 접종”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3-10 16:29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명의 목회서신 통해 협조요청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이철·장종현·소강석(왼쪽부터) [사진=한국교회총연합 제공]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이 대표회장 명의 목회서신을 통해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자며 협조를 요청했다. 

한교총은 10일 대표회장 명의 목회서신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코로나의 완전한 퇴치와 소멸을 위해 기도하며, 지금도 격리 중인 이들과 확진 후 치료받은 이들의 안전한 일상 복귀를 지원하고, 힘겨운 싸움을 계속하는 의료진들을 격려하며 소상공인들의 힘겨운 손을 붙잡아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교총은 "모든 한국교회는 방역에 최선을 다해주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일부 교회에서 거리두기 지침을 위반해 정부 신문고와 지역사회에 많은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며 "교회를 통해 확산이 이뤄지면 다른 교회의 노력에 방해가 된다는 점을 고려해 조금만 더 조심하며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아울러 백신 접종과 관련해 "일부에서 제기하는 백신에 대한 여러 견해가 있으나 이에 동요하지 말아야 한다"며 "순서가 오면 지체 말고 접종을 받으시기를 바라며 현재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교총은 "우리 사회는 코로나의 확산으로 인한 공포와 불안, 분노와 비난으로 사회적 균열이 가속화하고 있다. 우리는 코로나의 공포로부터 이 사회를 치료하고, 모든 국민이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며 화합할 수 있도록 선도해야 한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