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 항문검사' 논란...외교부 "한국인, 본인 직접 채취"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3-02 17:58
외교부 "연초부터 간접 제출방식 이미 적용" 주베이징 대사관 등 정부, 중국과 적극 교섭 이란 억류 한국 선박 미얀마 선원 5명, 2일 귀국

최영삼 외교부 신임대변인이 지난해 11월 24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인에 활용하는 항문 검체 채취 유전자증폭(PCR) 검사 방식을 한국인에게는 적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연초부터 중국 측 방역 요원이 (한국인에 대해서는) 분변 샘플을 직접 검체 채취하는 대신에 간접 제출방식이 이미 적용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중국 당국이 외국인 대상 항문 PCR 검사에 나서자 주베이징(北京) 한국대사관 등 정부가 중국 당국과 적극 교섭을 펼쳤고, 이후 양국은 '본인 직접 채취'로 절충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 대변인은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우리 국민들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된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의 미얀마 국적 선원 5명이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해 미얀마로 돌아갈 예정이다.

한국인 선원 1명과 인도네시아 선원 1명도 이른 시일 내 귀국하고 이들을 대신해 선박관리 인력 2명이 현지로 향할 예정이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 1월 오만 인근 해역에서 환경오염을 사유로 들며 한국케미호를 나포했고 한국인 5명을 포함한 선원 20명을 억류했다. 이후 이란 측은 인도적 사유로 선박과 선장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선원을 석방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한국인 선원 1명만 지난달 10일 건강상 이유로 먼저 귀국했고, 나머지는 선박 관리를 위해 현지에 지금까지 체류 중이다.

이에 선사 측은 대체 인력 확보 등 상황을 검토하며 선원들의 귀국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