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트판]


걸그룹 에이프릴을 향한 폭로글이 나왔다.

지난달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의 동생이라는 A씨는 "누나가 연기를 위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사실이 아니다. 누나는 그룹 내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며 결국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누나가 자신의 이익 때문에 팀을 배신한 사람으로 낙인찍혀 악플에 시달렸다는 A씨는 "그 후에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다.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계속 TV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의 힘들어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후 1일 이현주 고등학교 친구라고 밝힌 B씨 역시 '에이프릴 멤버 전체가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폭로글을 또다시 올렸다. 

B씨는 멤버 일부만 괴롭혔다는 글에 대해 "당시 에이프릴의 모든 멤버가 현주를 왕따 시켰고 채경과 레이첼 제외 방관자는 없었다. 처음 현주를 싫어하고 괴롭혔던 건 에이프릴 전 멤버 전소민이다. 채원이 소민과 친해지려고 현주를 이간질했다. 나은이 현주 운동화를 훔쳐 가고 자기가 산 거라고 우겼다. 그 외 예나, 진솔은 계속 비꼬면서 놀리고, 발 걸고, 발을 밟으면서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채원은 당시 매니저와 연애 중이라 매니저도 왕따 사실을 알면서 묵인했다. 현주가 자살 시도한 이후, 회사에서 멤버들이 반성중이라고 해서 현주와 현주어머니가 회사에 갔다. 그때 멤버들을 마주쳤는데 자기들끼리 웃으면서 무시했다"며 결국 사과나 반성의 기미조차 없어 이현주가 탈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어떻게 보면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그 상처는 다 아물지 않았을 거다. 그래서 더더욱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한다. 가해자들의 반성과 진심 어린 사과를 기다리며, 현주가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앞으로도 씩씩하게 다양한 활동을 하길 응원한다"고 적었다. 

에이프릴 멤버로는 윤채경, 김채원, 이나은, 양예나, 레이첼, 이진솔이 있다. 

이현주를 향한 왕따 논란에 대해 DSP미디어 측은 "확인 중"이라는 말만 할 뿐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