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맑음, 섬유는 흐림?' 날씨로 보는 2021 산업 전망 [아주경제 차트라이더]

김한상 기자입력 : 2021-01-20 00:39
2021년 제조업 경기는 반도체, 정유, 바이오·헬스를 중심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17일 산업연구원은 지난해 12월 10일부터 30일까지 국내 제조업체 1009개를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2021년 연간 매출 전망 BSI가 103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 분기 대비 증가(개선), 반대로 0에 근접할수록 감소(악화)했음을 뜻한다.
 
업종별 전망치는 반도체(113), 무선통신기기(111), 정유(122), 화학(107), 바이오·헬스(110), 2차전지(114) 등 대다수 업종이 100을 웃돌아 매출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조선(83)과 섬유(74)는 부정적인 전망이 더 컸다.

[

올해 1분기 시황 전망은 92, 매출 전망은 94로, 전 분기보다 4포인트, 5포인트씩 올랐다. 여전히 100을 밑돌았으나 두 지수 모두 2분기 연속 동반 상승해 회복 가능성을 보였다.
 
내수(94)는 6포인트, 수출(97)은 5포인트 각각 올라 전 분기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고용(101)은 4포인트 상승하며 100을 상회했다.
 
업종별로는 정유(101)와 바이오·헬스(101), 반도체(100)가 100 이상을 기록하며 매출 안정세가 기대됐다.
 
반면에 무선통신기기(88)와 가전(88), 자동차(93), 화학(95), 섬유(66)는 100을 하회하는 동시에 전 분기 대비 하락하며 매출 악화가 우려됐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작년 4분기 시황(92)과 매출(96)은 모두 전분기(시황 84, 매출 84)보다 높아졌다.
 
내수(96)는 12포인트, 수출(94)은 3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설비투자(100)는 기준선을 회복했고, 고용(98)은 오름폭이 커졌다. 경상이익(92)은 2분기 연속으로 두 자릿수 상승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무선통신기기(111)와 가전(101), 정유(117) 등의 업종이 100을 훌쩍 넘어 뚜렷한 개선 흐름을 보였으나, 조선(79)과 섬유(68)는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섬유(-5포인트)와 디스플레이(-4포인트)는 낮아졌지만, 업종 대다수가 전 분기와 비교해 두 자릿수 상승세를 보였다.
 

[그래픽 소스=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