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재구속] 경총 "삼성 경영공백 현실화…산업계 전반 악영향 불가피"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1-18 15:22
"중대한 사업 결정과 투자가 지연될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뇌물공여 등 혐의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된 것에 대해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삼성그룹의 경영공백이 현실화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경총은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타격과 세계 각국의 자국 산업 보호 중심의 경제정책 가속화 등으로 경제적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 큰 상황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의 경영 공백으로 중대한 사업 결정과 투자가 지연돼 경제·산업 전반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심화될 글로벌 경쟁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우리 글로벌 기업의 적극적인 사업확장과 기술혁신으로 신산업분야 등에서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려는 노력이 절실하다"며 "향후 삼성그룹의 경영 차질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정책·행정적 배려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