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년회견] "박원순 사건, 피해자 2차 피해 등 여러모로 안타깝다"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1-18 12:21
문 대통령, 18일 춘추관서 신년 기자회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추행을 저지른 후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에 대해 "여러모로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피해자의 피해에 대해 대단히 안타깝고 이후 여러 가지 2차 피해가 주장되는 상황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박 전 시장이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왜 그런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박 전 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 시장의 성추행으로 4월 보궐선거에서 서울·부산 시장 선거가 치러짐에도 더불어민주당이 당헌을 개정해 후보를 내기로 한 데 대해 "당원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당 대표 시절 만들어졌던 당헌에는 (우리당 소속) 단체장의 귀책사유로 궐위될 경우 재·보궐 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규정이 있었다"며 "그러나 헌법이 고정불변 아니고 국민의 뜻에 따라 개정될 수 있듯이 당헌도 고정불변일 수 없다"고 짚었다.

이어 "제가 대표 시절에 만들어진 당헌이라고 해서 신성시될 수 없다"며 "당헌은 종이 문서에 있는 게 아니라. 당원들의 전체의사가 당헌"이라고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