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설치...방역 '만전'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1-05 15:56
그룹사, 협력사 등 포항제철소 근무 직원은 누구나 검사 가능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지난 4일부터 포항시 남구보건소와 협업해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감염병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임직원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

포스코 직원뿐만 아니라 그룹사·협력사 등 포항제철소에서 근무하는 직원이라면 누구든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 안정화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선별진료소는 포스코 사내 의료시설인 건강증진센터의 외부에 별도로 마련 됐다.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의료 공간과 분리해 야외에 설치했으며, 검사 또한 의료진과 검사자의 접촉을 최소화해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의료 상담과 검체 채취 등은 사내 의료진이 전담하며, 채취된 검체는 포항시 남구보건소에 전달된다. 검사 결과는 24시간 이내 개별 문자메시지로 안내된다.

한편, 포스코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거리두기 운동 실천과 식당 및 주요 공용 장소를 주기적으로 방역하고, 하루 2회 이상 발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