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통3사 “5G 기지국 5년 목표 조기 달성"... 지역별 격차는 과제

차현아 기자입력 : 2020-12-20 12:20
김상희 국회 부의장 자료 분석 결과...3사 모두 4만5000국 넘어서 5G 구축 속도 빨라졌지만 서울·수도권 쏠림 여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올해 말 기준 이동통신 3사가 구축한 3.5㎓ 대역 5G 기지국 수가 각사별로 5만국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가 당초 설정한 5년간의 설치 목표 기준인 4만5000개를 조기 달성한 수치다. 다만 LTE 대비 구축 수준이 33%에 불과하고, 수도권에 절반가량의 기지국이 쏠려있어, 5G가 전국 단위 서비스로 도약하려면 아직 갈길이 멀다는 평가다.

아주경제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김상희 의원을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난달 30일 기준 이통3사의 5G 3.5㎓ 기지국 수 자료를 입수했다. 자료에 따르면, 각사의 기지국 수는 △LG유플러스 6만4951국 △KT 5만1662국 △SK텔레콤 4만9637국 순으로 나타났다. 3사 합계는 16만6250국이다.

과기정통부는 2018년 5G 주파수 할당 당시, 3.5㎓ 대역에서는 각사 모두 10년 내에 기지국 15만국을, 5년(2023년) 내에는 4만5000국을 달성하도록 의무를 부과했다. 수치 상으로는 이통3사 모두 5년 목표치를 상용화 2년 차에 달성한 것이다.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통3사 모두 5G 기지국 구축에 박차를 가했다. 이통3사의 전국 5G 기지국 수는 전년 동기(9만7000국) 대비 약 71%, 올해 2월(10만9000국) 대비 약 52% 증가했다.

3사 중에선 LG유플러스가 가장 빠르게 5G 기지국수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LG유플러스는 3사 중 유일하게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고, 화웨이 장비 수급이 원활한 결과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3사별 기지국 수 차이가 5G 품질 차이를 가늠하는 지표는 아니다. 하나의 기지국에는 송수신 장비가 여러 개 부착되는데, 3사의 기지국 당 장비 수는 조금씩 다르다. 기지국으로 5G 서비스 영역을 넓히는 대신, 기지국 한 개에 더 많은 장비를 구축해 안정적인 통신을 제공하는 전략을 취할 수도 있다.
 

[그래픽=김효곤 기자]

기지국은 늘고 있지만 5G는 아직 전국 단위 서비스라고 보긴 어렵다. 전파 도달 거리가 짧은 5G는 LTE보다도 두 배 이상 많은 기지국 수를 구축해야 전국 단위 서비스가 가능하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준공완료된 이통3사(SK텔레콤 800㎒, KT 1.8㎓, LG유플러스 800㎒) LTE의 전국 기지국 수는 48만9729국이다. 현재 5G 기지국 수는 LTE의 33% 수준에 머물러 있다.

지역 격차 해결도 시급한 과제다. 전체 5G 기지국 중 서울과 경기지역(7만1187국)에 42%가 집중돼 있다. 김상희 의원(국회부의장)은 "여전히 지방 중소도시나 농어촌의 경우 값비싼 5G 요금을 납부하고도 그에 맞는 통신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용자의 동일한 속도 체감을 위해 이통3사가 지역별 5G 가입자 수에 맞춰 망 투자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이통3사는 로밍 방식으로 농어촌 지역에도 5G 서비스를 공동 제공하기 위해 과기정통부와 논의 중이다. 마재욱 과기정통부 통신자원정책과장은 "이통3사와 현재 로밍 구현을 위한 기술방식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