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 경원중 혁신학교 지정 놓고 학교·학부모 갈등 격화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12-09 15:22
"학부모 의사결정 있는 경우 추진 안한다"

서울 경원중학교의 '마을결합혁신학교' 추진을 둘러싸고 학교와 학부모들 간 대립이 격화한 가운데 지난 7일 밤 학부모들이 학교 앞에서 혁신학교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 서초구 경원중학교 '마을결합혁신학교(혁신학교)' 추진을 두고 학교·학부모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9일 교육계 등에 따르면 내년 3월부터 혁신학교로 지정 운영되는 경원중 학부모들은 지난 7일 지정 철회를 요구하며 학교를 찾아 항의했다. 학교 측은 '이 과정에서 교사들이 사실상 감금을 당했다'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혁신학교는 마을과 함께 협력하는 학생·지역사회 친화 학교를 표방하는 제도로 유연한 학사관리와 수업으로 창의력과 자율성, 자기주도학습 능력을 키우는데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학생들의 학력 수준이 떨어질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특히 서울 강남권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반대가 심한 경향을 보인다.

서울교사노동조합·서울실천교육교사모임은 이에 성명서를 내고 "교사들이 퇴근 시간이 지나서도 학교에서 나갈 수 없었다"며 "집회 신고도 하지 않은 시위 참가자들이 원하는 합의문을 받기 위해 교장·교감·교사·학교운영위원들을 사실상 감금한 채 심야인 밤 12시까지 교문 봉쇄를 계속했다"고 밝혔다.

서울교사노동조합 측은 법적 대응 여부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아직 내부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며 "해당 교사들이 요청하면 상황 진척에 따라 진행하겠다"고 입장을 냈다.

학부모 측은 "학부모·학생·주민들은 교사들이 나오기 전까지 기다렸으나 교사들은 나오지 않았다"며 "감금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한 교사는 학교 정문을 열고 걸어 나갔고 후문에서도 경찰들이 나와 공간을 확보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교육청 시민청원란에는 지난달 30일 '경원중 혁신학교 지정 결사반대'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9일 오후 3시 기준 1만2043명이 동의했다. 교육감은 1만 명이 넘으면 청원에 답변해야 한다.

작성자는 "잠원지역 최고 우수 중학교인 경원중을 내년부터 혁신학교 지정하려는 음모를 적극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상황이 악화되자 일부에서는 혁신학교 지정이 철회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지난 7일 밤 '교사 감금사태' 이후 경원중학교장·경원중학교운영위원장·시교육청 교육혁신과장은 합의문을 통해, "학부모 의사결정이 있는 경우 이를 추진하지 않는다"고 결정했기 때문이다.

한편 혁신학교로 지정됐던 서울 강동고등학교도 지난달 27일 지역주민 극렬한 반대로 이를 철회하기로 했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