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프로톤 홈페이지]


말레이시아의 국민차 제조사 프로톤 홀딩스는 2일, 지난달 신차 판매 대수가 전년 동월 대비 12.5% 증가한 1만 1935대였다고 밝혔다. 전월보다 4.9% 증가했다. 1~9월은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7만 3607대로, 점유율은 21.6%(프로톤 추정치). 다이하츠공업이 출자한 또다른 국민차 제조사 페로두아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9월 모델별 판매 대수는 소형 세단 '사가'(4949대), SUV 'X70'(2849대), 세단 '페르소나'(2606대) 등 주력 3개 차종에, 소형 해치백 '아이리스'(782대), MPV '엑조라'(748대) 등을 포함한 5개 차종이 판매를 견인했다.

프로톤에 의하면, 9월 시장총수요량(TIV)은 5만대 이상이었다. 판매부문 프로톤 에다르의 로스랑 압둘라 최고경영책임자(CEO)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해 정부가 실시한 활동제한령으로 신차 판매를 할 수 없었던 기간(3~5월) 이후, TIV는 6월부터 3개월 연속으로 5만대 수준을 웃돌았으며, 프로톤의 판매 대수도 전년 실적 이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 신형 SUV, 예약 2만대 돌파
아울러 프로톤은 지난달에 첫 선을 보인 B세그먼트 소형 SUV 'X50'(배기량 1500cc)이 지난달 16일부터 실시된 예약판매 이후 2주 만에 2만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프로톤은 X50을 이달부터 판매할 예정이며, 가격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프로톤은 당초 연내에 X50을 4000대 생산할 계획이었다. 4000대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페락주 탄중 말림 공장의 동 모델 생산라인 능력의 절반을 사용해야 한다. 프로톤은 생산라인에 12억링깃(약 304억엔)을 투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