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이태리·러시아서 딜러 보유 차량 대여서비스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9-21 11:06
새로운 모빌리티 사업... 영업점에서 차량 수령하고 반납 아프리카·중동·중남미 등으로 서비스 확대…시장 개척
기아자동차가 이탈리아와 러시아에서 딜러가 보유한 차량을 고객에게 대여해주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작한다. 내년부터는 유럽 내 여러 국가를 비롯해 아프리카∙중동∙중남미∙아시아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새로운 모빌리티 시장을 개척한다는 목표다. 

기아차는 이탈리아와 러시아 내 16개 거점에서 딜러 주도형 모빌리티 서비스 '기아모빌리티(KiaMobility)' 시범 사업을 21일(현지시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아모빌리티는 1일에서 1년 사이의 기간 동안 딜러가 보유한 차량을 영업망을 거점으로 고객에게 대여해주는 모빌리티 서비스다. 

코로나19로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고객 수요가 변화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기아차는 차량 위생에 대한 우려와 함께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는 단기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감소하는 반면, 중장기 점유형 모빌리티 서비스의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아차가 새롭게 실시하는 이 서비스는 딜러가 모든 차량의 방역과 점검을 직접 실시한다. 또 불특정 장소가 아닌 영업점에서 차량을 수령하고 반납한다. 기아차는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의 확산으로 수익원의 다변화가 필요한 딜러와 상생을 추구한다는 점에도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이번 서비스의 핵심 요소인 차량관리 플랫폼을 직접 개발해 참여 딜러에게 제공한다. 딜러는 플랫폼을 통해 차량관리, 예약관리, 고객관리를 손쉽게 할 수 있다. 고객은 플랫폼과 연동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위치기반의 차량예약과 결제를 실시간으로 할 수 있다.

또 통신형 단말기 장착을 통해 원격 차량제어, 실시간 차량관리 등을 실시하고, 차량 위치정보와 운행경로 등의 데이터를 분석해 최적화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모빌리티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코로나19 이후 급변하는 모빌리티 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딜러와의 상생을 지속적으로 추구할 것"이라며 "시범사업의 데이터를 분석해 최적화된 고객 맞춤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기아자동차의 딜러 주도형 모빌리티 서비스 '기아모빌리티(KiaMobility)'.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