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정비사업 최우수상 '태안 꽃지해수욕장'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9-18 15:27
정비사업 통해 백사장 모래 유실 막아
연안정비사업 최우수 사례로 충남 태안 꽃지해수욕장이 선정됐다.

1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제1회 연안정비사업 우수 사례 경진대회'에서 태안 꽃지해수욕장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연안정비사업은 연안을 침식으로부터 보호하고 시민들을 위한 친수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해수부는 2000년부터 올해까지 총 13조원을 투입해 전국 443개 연안정비사업을 완료했고, 올해 첫 경진대회를 열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는 지방자치단체 추천 32개 사업 중 서면 평가로 최우수상 1곳, 우수상 2곳 등 모두 10곳을 선정했다.
 

태안 꽃지해수욕장 해넘이[사진=연합뉴스]

최우수상을 받은 태안 꽃지해수욕장은 해안 개발로 백사장 모래 유실이 가속화되면서 배후부지에 침식이 발생했다. 2016년부터 전액 국비를 투자해 정비사업을 추진했다. 일부 구역의 경우 지역 주민의 반대도 있었지만 사업계획 변경을 통해 정비사업을 추진해 올해 말 정비사업 완공을 앞두고 있다. 현재 백사장 평균 단면적은 정비 전보다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규모 연안보전사업은 경남 고성군의 장지지구가, 친수연안사업은 전남 여수의 소호지구가 각각 우수상을 받았다.

김규섭 해수부 항만연안재생과장은 "우리나라 연안을 보전하고 국민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연안정비사업의 효과를 높이고, 우수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앞으로도 매년 경진대회를 개최해 연안정비사업 성과를 적극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