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국 동생 조권 1심서 징역 1년...채용비리만 유죄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09-18 14:07
웅동학원 채용비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동생 조권씨가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2019년 10월 31일 조권 전 사무국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