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건강도시협의회 의장도시 연임…"건강도시법 제정 추진 박차"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9-17 09:32
제7대 의장도시 이어 8대 의장도시로 선출

32차 협의회 운영위원회에 참석한 김영종 종로구청장 [사진= 종로구 제공]


대한민국건강도시협의회(KHCP) 제7대 의장도시 종로구가 제8대 의장도시로 재선출됐다. 8대 의장도시 임기는 2021년부터 2022년까지 2년이다.

종로구는 내년 제8대 의장도시 임기 시작과 함께 '기후변화대응'이라는 신규 공동정책을 선포하고 향후 5년간 회원도시들과 뜻을 모아 협의회 차원의 세부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종로구는 2019년 1월 제7대 의장도시 임기 시작과 함께 지속가능국 내 '건강도시과'라는 전담과를 전국 최초로 신설하고 각종 건강도시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올해에는 코로나19 위기 속 건강도시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짐에 따라 향후 신종 감염병 예방 대책과 대응방안, 코로나 이후 건강도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연구한 중간보고서 '대한민국 건강도시 코로나19 속에서 길을 찾다'를 최근 발간했다.

보고서는 올해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부터 7월까지의 코로나19 관련 동향과 국내외 주요 대응사례, 회원도시 대상 설문조사 결과 분석, 건강도시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전문가 제언 등 총 5장으로 내실 있게 구성돼 있다. 협의회는 103개 회원도시 뿐만 아니라 전국 비회원 지자체에도 보고서를 배부하고, 감염병에 대한 준비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공유했다.

또 코로나 대응 업무로 지쳐있는 실무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대한민국건강도시상을 시상하고 유공직원 표창, 코로나19 극복스토리 수기 공모를 진행해 총 12개 도시, 11명의 실무자에게 시상금 및 상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지난 2년간 건강도시 사업을 추진한 열정과 노력, 축적된 경험을 토대로 내년에도 대한민국건강도시협의회 회원도시들과 함께 건강도시 조성사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 국내뿐 아니라 WHO와 연계해 건강도시 사업 우수사례 공유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