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팡질팡 틱톡 전쟁] ②백악관 "오로지 전면 퇴출" vs 틱톡 "부당명령 소송 불사"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8-09 16:24
美 매파 "MS는 친중기업...틱톡 인수는 中공산당 도와주는 일" 틱톡, 11일 소장 제출..."트럼프 명령 부당, 위헌 여부 가릴 것"
마이크로소프트(MS)와 트위터의 합류로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틱톡 인수 물밑 경쟁이 치열해졌다. 반면, 틱톡은 미국 연방정부를 '부당한 행정명령'으로 고소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면서 틱톡 전쟁의 판이 어수선하다. 이 와중에 미국 백악관에선 여전히 '틱톡 전면 퇴출'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CEO).[사진=마이크로소프트(MS) 홈페이지]

 
美 백악관 매파 "MS는 친중기업...틱톡 인수는 中공산당 도와주는 일"

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주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크게 다투었다고 전했다.

바로 틱톡 전쟁을 두고 이견이 깊어진 탓이다. 두 사람은 각각 틱톡 인수안과 전면 퇴출안을 내세우며 언성을 높였다는 후문이다.

당시 틱톡을 미국 기업에 매각해야 한다고 주장한 므누신 장관을 나바로 국장이 '틱톡 전면 금지'를 내세우며 므누신이 중국에 지나치게 관대하다며 몰아세웠다.

이에 대해 나바로 국장은 WP에 "트럼프 행정부의 가장 큰 강점 중 하나는 첨예하게 대립하는 의견 사이에서 언제나 미국민들에게 이익이 되는 결정을 내린다는 것"이라면서 당시 언쟁을 암시했다.

한편, 미국 재무부 측은 당시 구체적 회담 내용은 말할 수 없다면서 므누신 장관이 회의에 참석한 사실만 인정했다.

최근 미국 백악관은 개인정보 유출 등 국가 안보 위협을 이유로 틱톡과 위챗 등 중국산 모바일 앱의 시장 퇴출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31일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로소프트(MS)의 틱톡 인수설이 나오자 이를 허용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강경 입장을 내세웠다. 이는 나바로 국장을 비롯한 대중(對中) 강경파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나바로 국장은 "MS는 검색엔진 빙과 화상통화 스카이프 등으로 온라인 플랫폼에 중국 당국의 검열을 터준 기업"이라면서 중국 당국에 대한 MS의 유화적인 입장을 지적하기도 했다.

실제 MS는 1992년부터 중국 시장에 진출해 갖은 어려움에도 중국 당국과 관계 개선에 노력을 기울여 현지에서 완전히 자리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빌게이츠 등 역대 최고경영자들 역시 중국을 수시로 방문하며 중국 공산당 고위급 인사들과 친밀감을 쌓았다.

한편, 백악관 인사들 중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위원장,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 캘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 등은 므누신 장관 편에서 틱톡 인수안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겸 전 최고경영자(CEO)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AP·연합뉴스]

 
틱톡 "트럼프 행정명령 부당...위헌 여부 가릴 것"

한편, 틱톡 전쟁의 당사자인 모기업 중국 바이트댄스 측은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같은 날 미국 공영라디오 NPR은 소송 관계자를 인용해 "틱톡 측은 이르면 11일 중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부당하다는 주장을 미국 연방법원에 제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소장은 틱톡의 미국 사업부가 소재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연방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틱톡과 중국 메신저 위챗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 텐센트를 상대로 한 미국 내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들 기업이 미국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활용해 국가 안보를 위협할 뿐 아니라, 정치 선전에 이용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다음 날인 7일 틱톡 측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정부는 '팩트'에는 아무런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사업상 협상에 부적절하게 개입하려고 한다"면서 "공정한 대우를 받을 때까지 이번 명령을 바로잡을 수 있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활용할 것"이라며 법적 소송을 예고했다.

매체는 향후 틱톡이 해당 내용의 소송을 제기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헌법에 위배되는지 여부와 틱톡의 미국 국가안보 위협 근거 등을 놓고 치열한 논쟁이 벌어지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소식통은 미국 정부의 안보위협론이 "근거가 없다"고 주장한 가운데, 향후 법원 판단에서 틱톡에 유리한 결정이 나온다면 이후 '틱톡 인수전'은 물거품으로 돌아갈 가능성도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백악관 집무실 회의 모습.[사진=EPA·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