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살리기 총력전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8-07 08:35
코로나19 피해 점포 재개장 지원사업…최대 270만원 지원

종로구청사 전경 [사진= 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는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점포 재개장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재료비, 홍보마케팅비, 공과금 등으로 지출한 비용을 최대 27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요건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점포의 소상공인 또는 확진자 방문 및 발생으로 폐쇄 명령이 내려진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이다. 종로구 보건소에서 확진자 방문으로 방역 소독한 점포이거나 폐쇄명령이 내려진 건물이어야 한다. 단, 사실상 휴·폐업 상태에 있는 업체 및 소상공인 법정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나 유흥·사행·도박 등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제외 대상자는 사업비 지원이 불가하다.

한편 종로구는 코로나19와 관련해 관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그간 다양한 관련 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 일환으로 종로사랑상품권을 200억원 발행해 소상공인들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없애고, 소비자들에게 할인 혜택을 부여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했다.

아울러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 및 경영 안정화를 위해 낮은 금리로 중소기업육성기금 융자 지원을 실시하고, 코로나19 피해 사업체 무급휴직자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했다.

또 상가임대차보호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상가건물의 환산보증금 9억원 이하 점포에 대해 임대료를 인하하는 임대인을 대상으로 한 서울형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감염병으로 생계 위기에 처한 저소득층, 실직자 등을 위한 코로나19 대응 공공근로 사업, 확진자나 격리자 방문에 따른 휴업으로 어려움을 겪는 업체 등 직간접 피해자를 위한 소상공인 지방세 지원 등을 진행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올 초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관련 사업을 추진해 왔다. 정부 및 서울시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아낌없는 행정적 지원을 펼칠 것이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