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생활방역일자리 7만3000개 마련…발열 체크‧소독 등 수행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7-13 14:37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수칙을 안내하거나 소독 등 방역 활동을 지원하는 일자리 7만3000개를 마련할 수 있는 예산을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의 ‘생활 방역 일자리 활용 방안’을 보고했다.

앞서 정부는 3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생활 방역 지원 인력을 고용할 수 있는 일자리 예산을 편성했다. 방역지원 인력은 각 지자체 실정에 따라 다양한 생활 방역 업무에 투입된다.

서울의 경우에는 다중이용시설에 출입자를 대상으로 발열 체크 등을 통해 의심 증상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거리 두기 관련 안내 역할을 맡기고, 대전은 공원과 버스 승강장, 공공 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 관련 방역 업무를 수행하게 할 방침이다.

정부는 지자체 조사 등을 통해 확인된 방역 지원 일자리 수요를 약 7만3000개로 추산했다.

윤 반장은 “지자체의 상황에 부합하는 생활 방역 일자리를 창출하고 일손 부족 문제를 해소함으로써 방역 사각지대를 줄여나가고, 생활밀착형 방역을 정착시킬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