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나종합어시장 방문자 '코로19 검사 필요' 관악구청, "확진자 2명 다녀가"

김한상 기자입력 : 2020-07-12 17:18
서울 관악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

[그래픽=연합뉴스 제공]


12일 관악구청은 133번째와 134번째 등 2명 확진자가 발생, 이 확진자들이 탐나종합어시장을 다녀 갔다고 밝혔다.

또 관련 접촉자가 다녀간 지난 4일 관내 소재 탐나종합어시장을 방문한 사람에게 검사를 권유했다.

관악구는 동대문구 확진자가 지난 4일 오후 5시10분에서 7시20분 사이 남부순환로에 위치한 탐나종합어시장을 방문한 것을 확인하고 “해당 시간에 이 어시장을 방문한 이는 보건소에 연락해달라”고 전했다.

관악구는 현재 134번 확진자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다음은 관악구청 관내 확진자들의 탐나종합어시장 방문 시간 등이다.

▷방문장소 : 탐나종합어시장

▷ 방문시간 : 2020. 7. 4.(토) 17:10 ~ 19:20

▷133번째 확진자 현황

- 감염경로 : 7/4(토) 동대문구 40번, 동작구 61번 확진자 접촉

- 7/12(일) 양성 판정 통보

▷134번째 확진자 현황

- 감염경로 : 조사 중

- 7/12(일) 양성 판정 통보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