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애슬론 장윤정 "동료들아 고맙다" 과거 발언 보니

이승요 기자입력 : 2020-07-07 00:05
동메달 획득 후 김규봉 감독에 대한 감사 전하기도
지난달 26일 숨진 고 최숙현 선수에 대한 가혹행위를 주도한 것으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 장윤정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으면서 그의 과거 행적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은 지난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고인에 대한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의 가혹행위를 폭로하고, 엄벌을 호소했다.

고 최 선수 동료들의 주장에 따르면 김규봉 감독은 고 최 선수의 체중이 증가했다는 이유로 20만원어치 빵을 억지로 먹이고, 견과류 통 등으로 구타를 가했다.

팀 주장인 장 선수는 고인을 '정신병자'라고 지칭하며 팀 내 이간질과 왕따 분위기를 주도했고, 후배 선수들에게 개인 계좌로 100만원씩을 입금받기도 했다.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거론된 팀닥터 안모씨는 의료면허조차 없었던 것으로 밝혀져 파장이 일고 있다.

팀 동료들을 보호해야 할 주장 장 선수가 가혹행위를 주도했다는 폭로에 장 선수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 선수의 과거 발언들이 공유되며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장 선수는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이 결정된 뒤 "전국체전이 끝난 뒤에도 운동을 쉬지 않고 파트너로 내 훈련을 도와준 팀 동료에게 너무 감사한다"고 소감을 밝히며 눈물을 쏟아내 많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었다.

특히 장 선수가 고 최 선수에 대한 폭행·폭언 혐의에 함께 지목된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낸 대목이 눈길을 끈다. 당시 장 선수는 "이 운동에 입문해 걸음마부터 지금까지 가르쳐 주신 김규봉 경북체육회 감독님께 너무 감사드린다. 우리 부모님보다 더 먼저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장 선수는 초등학교 2학년 때인 1997년 수영을 취미로 시작해 줄곧 수영선수로 활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남대 1학년 때인 2007년 종목을 전환해 철인 3종에 입문한 장 선수는 한국 트라이애슬론 간판선수로 활약하며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트라이애슬론 여자선수 최초로 동메달을 목에 걸어 화제를 모았다. 장 선수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다. 장 선수는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미녀 선수로 손꼽히기도 했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