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중고차 가격 책정"…KB캐피탈, KB차차차 3.0 인기

이혜지 기자입력 : 2020-05-11 16: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업무가 어려워지면서 카드 및 캐피탈업계에 언택트(비대면) 바람이 불고 있다. 간편결제를 중심으로 언택트 시스템 구축에 힘쓰고 있는 카드 및 캐피탈 업계의 현 준비 상황과 앞으로의 개선방안 등을 살펴봤다.
 

KB캐피탈은 AI(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중고차 시세 제공 비대면 서비스' KB차차차 3.0를 선보여 소비자에 자동차 매매 시 고도화된 정보를 제공하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사진=KB캐피탈]

[데일리동방] KB캐피탈이 올해 초 한 단계 진화한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KB차차차 3.0' 버전을 선보이고 정확한 중고차 시세 정보를 제공 중이다.

11일 KB캐피탈에 따르면 KB차차차 3.0 버전은 6개월 전 중고차 거래가격과 현재 시세뿐 아니라 2년 후의 중고차 시세를 예측해 제공하고 있다. 현재 KB차차차 3.0에 등록된 매물은 13만대로 KB캐피탈 측은 고객별 맞춤 정보 제공 서비스를 강화해 고객 편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3.0 버전의 가장 큰 차이는 KB금융그룹의 각종 금융서비스를 통합해 중고차를 구매하려는 고객을 대상으로 한 금융지원 서비스를 대폭 강화한 데 있다.

현재 KB캐피탈이 운영하는 'KB차 이지통합한도조회 서비스'는 KB차차차에서 차량 구매 시 KB금융그룹에서 제공하는 자동차 대출상품 통합 한도조회 서비스를 탑재했다. 자동차 금융 한도, 금리 확인 등이 원스톱으로 가능하다. 또한 KB국민은행, KB국민카드 시스템과도 연동돼 고객의 금융 서비스 이용 편의성을 대폭 개선했다.

KB캐피탈은 자동차 금융 디지털 플랫폼 'KB차 이지 시스템'도 고도화 중이다. 심사부터 송금까지 15분 안에 처리할 수 있는 이 시스템은 개인 신용대출 등 리테일 관련 금융상품 서비스도 탑재해 소비자와 자동차 영업 현장 모두가 이용할 수 있다.

KB캐피탈은 앞으로도 업무생산성 개선을 위한 로봇 프로세서 자동화(RPA) 프로젝트를 단계별로 추진해 영업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KB차차차가 첫 서비스를 시작한 2016년 6월에는 1만5247대의 중고차가 매물로 등록됐다. 2016년 12월에는 4만3841대, 2017년 12월 6만5003대, 2018년 12월 10만3271대로 등록 대수가 급속히 늘었고 올해 5월 기준으로는 13만5369대가 이 플랫폼을 통해 거래됐다.

KB차차차 3.0은 제조사, 모델, 연식 등을 입력해 원하는 차량을 검색하는 차량매물검색 서비스 △나와라 차차차와 실 차주 딜러의 안심 매물만 추천해주는 고객 맞춤형 차량 추천서비스 △구해줘 차차차 등으로 구성돼 있다.

무엇보다도 온라인으로 차량을 검색․구매한 후 원하는 곳까지 차량을 배송해주는 △보내줘 차차차 서비스가 고객으로부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차를 팔 때는 KB차차차 운영팀이 엄선한 슈퍼딜러 300여명에게 경매 입찰 방식으로 내 차의 최고가에 도전해볼 수 있는 비교견적 서비스 △팔아줘 차차차를 이용하면 된다. 딜러를 통하지 않고 소비자끼리 직접 중고차를 거래하는 △직거래 차차차와 본인 차량과 구매희망 차량을 맞교환 하면서 차액만 정산하는 △바꿔줘 차차차 서비스도 이용 고객이 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