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희종, 양정숙 제명에 "시민당, 오히려 칭찬 들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5-03 14:23
"축소 내지 회피하려 하지 않아…가부장적 사유 바뀌어야"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대표는 3일 양정숙 비례대표 당선인이 부동산 명의신탁 논란 등으로 제명된 것을 두고 "시민당은 오히려 칭찬을 들어도 된다"고 밝혔다.

우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인지한 때부터 확실한 근거를 확인·확보하기 위해 조사위원들은 절차에 따라 최선을 다해 노력했고, 일방적으로 한 쪽 말만 듣고 가볍게 행동하지 않았으며 법 양식과 논리에 익숙한 상대방을 대상으로 열심히 진상을 규명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우 대표는 "총선 전 인지했음에도 왜 빨리 공론화 하지 않았는가에 대한 답으로서는 고발 사유 중의 하나가 '업무방해'라는 것으로 대신한다"며 "민주당 측 후보라고 포장이나 축소 내지 회피하려 하지 않았다"고 했다.

우 대표는 "과거 우리 사회에서는 아이들이 싸우면 잘잘못을 떠나 무조건 집 어른이 사과하는 모습이 있었다"며 "좋은 것이 좋다는 식의 미풍양속일 수는 있으나, 잘잘못 따지지 않고 웃어른이 사과하는 모습에는 전형적인 가부장적 사고방식이 작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 대표는 "구태의 여의도 정치 언어에 익숙하거나 가부장적 사고가 익숙한 이들은 대표나 당이 무조건 사과하는 것을 선호한다"며 "이제 가부장적 사유는 바뀔 때가 되지 않았을까"라고 했다.

이어 "제대로 된 이가 국회에 가야 한다는 마음 하나로 그리 진지하게 시간 들여 열심히 노력해 준 시민당 조사위원들, 기꺼이 시민당 조사에 협조해 주고 또한 책임을 전가하기보다는 사과하고 입장을 분명히 해 준 민주당에게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가 2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시민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