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노사정 손잡아] “근로자 일자리 유지 노력하자” 노사정 한목소리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4-22 08:00
경사노위 "노사 협력으로 고용 유지 노력" 사회적 합의 문 대통령 "고용 유지 기업, 우선 지원할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모처럼 경영계와 노동계, 정부가 ‘근로자 고용 유지’ 노력에 한목소리를 냈다.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는 지난달 6일 노사정이 모여 코로나19 사태에 대응, 노사 협력으로 고용 유지 노력을 다한다는 내용의 사회적 합의를 이뤘다고 발표했다.

경사노위는 또 한국노총의 요청에 따라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호텔, 항공, 건설 업종의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간담회도 진행 중이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일자리 지키기에 노·사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협력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한 것과 결을 같이 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제60주년 4·19혁명 기념식에 참석해 "경제 살리기에도 국민의 '연대와 협력'이 필요하다"며 "노사 합의를 통해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을 우선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사정 모두 일자리 유지 노력 동참에는 이견이 없지만 우선 지원 대상이 기업이냐, 근로자냐를 두고 약간의 의견 차가 있다.

경영계는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급감한 상황에서 휴업·휴직 등을 통해 어렵게 근로자들의 고용을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기업 지원이 우선 돼야 근로자들의 일자리 유지가 가능하다는 의미다.

반면 노동계는 휴업·휴직 수당 보장과 함께 해고 금지를 명문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노동자 고용을 보장받기 위해 민주노총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노사정이 참여하는 '원포인트 비상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현재 경사노위의 사회적 대화 참여를 거부하고 있는 민주노총이 다른 형태의 노사정 대화 채널을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민주노총은 경사노위의 틀을 넘어선 다양한 방식의 사회적 대화를 요구하고 있다.

전문가들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노사 협력을 통해 최대한 고용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한국노동연구원은 "실업 사태를 방치하면 숙련 인력이 대거 노동시장에서 이탈할 수 있다"며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위해서라도 일자리 유지와 실업자 소득 보전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노사정,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