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시민, 단독과반 유력"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16 02:04
민주·시민 153석~178석 전망 통합·한국 최대 133석 참패
4·15 총선 방송 3사의 출구조사는 더불어민주당이 과반으로 미래통합당에 압승을 거두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방송 3사 모두 민주당이 비례대표 정당 더불어시민당을 합쳐 과반을 달성할 것으로 예측했다. 통합당은 110~130석 정도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경합지역이 많아 실제 개표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6시 15분 공개한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KBS는 민주당·시민당이 155~178석, 통합당·미래한국당이 107~130석을 얻는 것으로 내다봤다. MBC는 민주당·시민당이 153~170석, 통합당·한국당이 116~133석을 얻는 것으로 예측했다. SBS는 민주당·시민당이 154~177석, 통합당·한국당이 131석을 얻는 것으로 조사했다.

군소정당의 경우 KBS는 민생당 0석, 정의당 5~7석, 국민의당 2~4석, 열린민주당 1~3석을 예상했다. SBS는 민생당 0~1석, 정의당 0~2석, 무소속 0~7석을 제시했다.

각 지역구별로는 치열한 접전을 펼치는 곳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KBS에 따르면 서울 종로에선 이낙연 민주당 후보가 53%로 황교안 통합당 후보(44.8%)에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서울 광진을의 경우 고민정 민주당 후보가 49.3%로 오세훈 통합당 후보(48.8%)와 접전을 펼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송파을의 경우엔 배현진 통합당 후보가 53.2%로 최재성 민주당 후보(43.3%)에 앞설 것으로 관측됐다. 서울 동작을에선 이수진 민주당 후보(54%)가 나경원 통합당 후보(43.2%)에 승리를 거둘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 공주·부여·청양에선 정진석 통합당 후보가 52.5%로 박수현 민주당 후보(42.9%)보다 앞섰고, 충북 청주흥덕에선 도종환 민주당 후보(55.3%)가 정우택 통합당 후보(43.8%)에 우세를 보였다.

부산의 경우 접전을 펼치는 지역이 많다. 부산진갑에선 서병수 통합당 후보가 49.6%로 김영춘 민주당 후보(43.5%)에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 남을에선 현역 의원인 박재호 민주당 후보가 50.7%로 이언주 통합당 후보(48.8%)를 조금 앞섰다. 경남 양산을에선 나동연 통합당 후보가 48.5%, 김두관 민주당 후보가 48.1%로 우열을 가릴 수 없었다. 대구의 경우엔 통합당의 우세가 확연히 드러났다. 대구 수성갑의 경우 주호영 통합당 후보가 61.2%로 김부겸 민주당 후보(37.8%)를 한참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 북을의 경우에도 김승수 미래통합당 후보가 62%로 현역의원인 홍의락 민주당 후보(34.4%)에 많이 앞섰다.

방송 3사의 출구조사대로라면 민주당은 지난 20대 총선에 이어 대통령선거, 지방선거까지 4연승을 거두게 된다.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 평가 성격을 갖는 이번 선거의 승리로 더 과감한 정책 드라이브를 펼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날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잔뜩 고무된 모습을 보였다. 반면 통합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민주당에선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탄성이 터져나왔고, 통합당에선 아무런 말도 나오지 않았다. 황 대표는 결과 발표 직후 눈썹을 만지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이인영 원내대표 등이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당 선거상황실에서 각 방송사가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앞줄 왼쪽 둘째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이낙연·이해찬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더불어시민당 우희종·최배근·이종걸,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