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립보건연구원, 치료제 임상시험 등 추진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4-02 18:38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임상시험을 포함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와 신종 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 기본 운영계획을 수립한다고 2일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에 따르면 우선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예방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진행한다.

또 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치료제인 칼레트라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병용투여해 경증환자에게 바이러스 차단 효과가 있는지 분석할 계획이다.

임상시험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받았거나 과제 공모 기간 내 임상시험계획을 신청한 약물과 회복기 환자 혈장을 치료에 적용하는 연구에 한정해 진행한다.

이번 연구와 운영계획 수립 등에 연구비 총 37억4000만원을 투입한다.

김성순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연구과제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치료와 바이러스를 차단할 수 있는 유용한 결과가 도출되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