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 가전시장 역대 최고 점유율…건조기·세탁기·냉장고 모두 1위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2-05 11:00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계 최대 생활가전 시장인 미국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을 기록했다. 디자인과 성능을 앞세워 주력 가전 제품군 모두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5일 삼성전자는 시장조사업체 트랙라인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지난해 미국 생활가전 시장에서 연간 기준 점유율 20.5%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분기 점유율 역시 분기 최고치인 21.6%를 기록하며 15분기 연속 선두를 지켰다.

이번 집계에서 삼성전자 건조기와 세탁기, 냉장고 등 주력 가전 제품군 모두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건조기는 지난해 20.8%로 3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같은해 4분기 점유율도 21.5%로 선두를 지켰다.

세탁기 역시 지난해 연간 점유율과 4분기 점유율 모두 20.5%를 기록하며 4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건조기와 같이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 드럼 세탁기는 연간 29.0%, 4분기 27.5%라는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였다.

지난해 도입한 건조기·세탁기 신제품이 미국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새로운 색상, 대폭 단축된 소요 시간, 높은 에너지 효율 등에서 호평을 받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냉장고는 지난 해 연간 점유율 23.7%, 4분기 점유율 25.5%로 4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대표 프리미엄 제품군인 프렌치도어 냉장고에서는 연간 점유율 32.0%, 4분기 점유율 34.9%로 11년 연속 1위를 지켰다.

최익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무는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신제품에 지속 반영하는 노력을 통해 미국 주요 가전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일 수 있었다"면서 "올해도 미국에서 1위 가전 브랜드로서의 경쟁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모델이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인 'KBIS 2020'에서 가전 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