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해예방사업에 올해 1조 투자… 전년비 10% ↑

송창범 기자입력 : 2020-02-05 12:00
행안부, 사업 ‘조기추진단’ 구성 2월말까지 90% 발주
재해예방사업에 올해 1조원이 넘게 투입된다.

행정안전부는 예방중심 재난관리를 위해 작년대비 약 10% 증액된 1조144억원의 예산(국비 5072억, 지방비 5072억)을 확보하고, 전국 572개 지구에서 재해예방사업을 조기에 추진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과거 재난 피해 한 모습.[사진= 행안부]

사업별로 편성된 예산은 △침수해소 등을 위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5954억원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정비사업 1828억원 △재해위험저수지 정비사업 346억원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626억원 △우수저류시설 설치사업 1390억원 등이다.

또한 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해 전국 15개 시‧도 재해예방담당 국장과 138개 시‧군‧구청의 부단체장이 참여하는 ‘조기추진단’을 구성하고 2월말까지 전체 사업장 가운데 90% 이상인 515개소를 대상으로 공사계약 등 발주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올해부터는 피해원인을 일괄 해소하는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5→20개소)와 사유지 내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2→16개소), 상습가뭄 재해위험지구(5→15개소)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김종한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예방사업 투자는 국민편익이 높은 만큼 올해 배정된 예산을 조기에 추진,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며 “일선 지자체에서도 조기 예산집행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1998년에 처음 시작한 재해예방사업은 그동안 17조9000억원을 투자, 8022개소의 위험요인을 해소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